검색

쿠팡, 경상남도 지역 내 최대 규모 물류센터 설립

일자리 창출 및 지역발전 이끈다

- 작게+ 크게

편슬기 기자
기사입력 2021-04-06

▲ 쿠팡이 경상남도와 함께 MOU를 체결하고 경남권 지역 최대 규모 물류센터를 설립한다고 밝혔다(사진=쿠팡).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쿠팡이 경상남도 창원, 김해, 부산진해자유경제구역에 물류센터 3곳을 신규 설립한다.

 

나스닥 상장을 바탕으로 확보한 충분한 자금을 활용,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쿠팡의 의지가 엿보인다.

 

쿠팡은 6일 MOU를 체결하고 창원 물류센터 2곳, 김해 물류센터 1곳에 3,000억 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을 밝혔다.

 

이를 통해 경상남도 지역에 4,000여개 직접고용을 창출하고, 총면적 18만㎡ 이상의 경상남도 내 최대 규모 물류센터를 건립하게 될 예정이다.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는 "쿠팡을 경상남도로 맞이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투자는 경상남도에 많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뿐 아니라, 지역 소상공인 및 농어민에게도 더 많은 고객들을 만나기 위한 새롭고 강력한 판로를 제공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를 비롯해 허성무 창원시장, 허성곤 김해시장,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쿠팡 경남권 물류센터'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동반 성장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김해시와 창원시 등 지방도시의 경우 팬데믹으로 인한 경기침체로 실업률이 증가하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쿠팡은 물류창고가 완공되는 대로 지역주민을 우선 채용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 내 성별 및 연령대 별 고용 격차를 줄이고 지자체와 긴밀하게 협력해 전기차 등 다양한 친환경 시스템 도입에도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는 "지역 경제에 투자하는 것은 항상 쿠팡의 우선순위 였다"며, "창원시, 김해시 사례와 같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집중함으로써 쿠팡이 한국 경제 발전에 앞장서고, 동시에 고객 경험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등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쿠팡은 작년 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은 일자리를 창출한 기업 중 하나다. 어려운 시기지만 지금껏 해온 이러한 노력들을 앞으로도 지속해 나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청년경제신문 슬로건

쿠팡, 경상남도, 일자리창출, 물류센터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