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모레퍼시픽그룹, 화장품 공병 2200톤 재활용...뷰티업계 ESG경영 선도

수거 공병 2200톤 제품용기, 작품, 건축자재 등으로 재탄생

- 작게+ 크게

정찬혁 기자
기사입력 2021-03-18

▲ 아모레퍼시픽 '그린사이클' 캠페인 사례(사진=아모레퍼시픽)  © 팝콘뉴스


(팝콘뉴스=정찬혁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그린사이클' 캠페인으로 뷰티업계 ESG 경영을 선도할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 2003년 '이니스프리 공병 수거 캠페인'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전국 아모레퍼시픽그룹 매장에서 2200톤의 화장품 공병을 수거했다. 누적 참여인원은 1400만 명이다.

 

수거한 화장품 공병은 친환경 사회공헌활동 그린사이클 캠페인을 통해 리사이클링하거나 창의적 예술 작품으로 업사이클링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됐다.

 

아모레퍼시픽은 업계 최초로 제작에 성공한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 재활용 테라조' 기법을 활용해 업사이클링 벤치를 제작했다. 

 

첫 벤치는 2020년 8월 천리포수목원에 설치했으며, 12월에는 삼표그룹 등과 협업해 만든 업사이클링 벤치 8개를 서울시 종로구청에 전달했다. 향후 3년간 다양한 장소에 기증해 설치할 예정이다.

 

2020년 10월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한 '그림도시 S#5 Waypoint : 서울'에 전시된 '1652人의 여름들'은 아모레퍼시픽그룹 매장에 반납한 공병 중 1652개를 활용해 제작한 관객참여형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다.

 

아모레퍼시픽 2020년 종합선물세트 '도담 9호'의 내부 지지대를 공병 재활용 원료(PP) 약 1.3톤을 투입해 제작했다. 플라스틱 공병을 펠릿으로 제작해 제품 지지대의 원료로 사용한 국내 첫 사례다.

 

이니스프리도 매장에서 수거한 공병 재활용에 앞장서고 있다. '포레스트 포맨 헤어 왁스'는 용기의 30%를 수거한 플라스틱 공병 재활용 원료(PCR PP)로 대체했다. '그린티 씨드 세럼 페이퍼보틀'의 캡과 숄더에도 10%를 적용했다.          

플라스틱 화장품 공병은 매장용 바닥재와 집기로도 탈바꿈 했다. 롯데면세점 코엑스점, 현대면세점 무역센터점의 아모레퍼시픽매장 바닥재와 집기용 상판에 적용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테라사이클(TerraCycle), GS칼텍스 등과 함께 매년 플라스틱 공병 100톤을 재활용하고 이를 아모레퍼시픽 제품과 집기 등에 적용하기로 했다. 적용 비율은 올해 20%, 2025년에는 50%수준까지 끌어올릴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커뮤니케이션 유닛장 이희복 전무는 "아모레퍼시픽은 그린사이클 캠페인을 통해 ESG경영을 실천하고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원의 창의적인 재활용 방법을 모색해 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청년경제신문 슬로건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