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반도건설, '안전·상생' 주제로 협력사와 온라인 간담회 개최

25~26일 이틀간 협력사 60여 개 대표들과 간담회...중대재해 방지 대책 등 논의

- 작게+ 크게

배태호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 반도건설은 지난 25일과 26일 이틀에 걸쳐 협력사와 상생과 안전을 주제로 온라인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반도건설)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반도건설은 지난달 25~26일 이틀간 '상생협력·세이프티 퍼스트(Safety First) 온라인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반도건설 박현일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과 60여개 협력사 대표들이 온라인 화상회의로 참여해 포스트 코로나 대비 상생협력 방안과 중대 재해 방지를 위한 안전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참가자들은 ▲21년 사업계획과 정책방향 ▲공종별 문제사례 및 재해사례 공유 ▲중대재해 및 안전사고 예방교육 ▲기술 및 품질향상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으며, 우수협력사 선정 및 우대사항(입찰 기회 확대, 계약이행 보증금 완화 등)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최근 중요시 되고 있는 안전보건경영과 관련해 중대재해 사례를 공유하는 등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반도건설 박현일 대표는 "지난해 반도건설은 협력사들의 적극적인 상생협력으로 동반성장은 물론 '중대 재해 ZERO'를 달성할 수 있었다"면서, "협력사 임직원 여러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협력사와의 소통이 더욱 중요해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함께 잘 준비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협력사 대표로 성주건설 조영덕 대표는 "현장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반도건설의 방침에 적극 공감한다. 회사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한방향으로 함께 나아갈 수 있도록 협력사들도 노력하겠다"라며 "코로나19 속에서도 협력사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자 노력하는 반도건설측에 감사드린다"라고 답했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조기 대응하기 위해 본사와 각 현장에 온라인 화상회의 시스템을 도입한 반도건설은 협력사와도 온택트 방식을 통해 소통에 힘쓰고 있다. 또, 현장회의, 착공보고회 등을 화상회의로 진행하고 있으며 안전교육 등 사내 교육을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하는 등 코로나19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 있다.

 

아울러 반도건설은 '모두가 참여하는 세이프티 퍼스트(Safety First) 기업안전문화 구축'을 안전보건경영방침으로 세우고, 중대재해 발생 'Zero', 안전보건경영시스템 확립 등을 목표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청년경제신문 슬로건

반도건설, 중대재해, 상생, 안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