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백화점, 업계 첫 '인테리어 리모델링 매장' 오픈...전문 컨설팅 제공

현대백화점 미아점에 초대형 인테리어숍 ‘리바트 미아점’ 오픈

- 작게+ 크게

정찬혁 기자
기사입력 2021-02-22

▲ 현대백화점 초대형 인테리어숍 리바트 미아점 매장 전경(사진=현대백화점)  © 팝콘뉴스


(팝콘뉴스=정찬혁 기자) 현대백화점이 업계 최초로 주방과 욕실 등 인테리어 리모델링을 포함한 '토탈 인테리어 서비스'를 선보이며 리빙 콘텐츠 차별화에 나섰다.

 

현대백화점은 미아점 8층에 토탈 인테리어 전시장 '리바트 미아점'을 오픈한다고 22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매장 규모는 714㎡(216평)로, 현대백화점 15개 전 점포의 리빙 브랜드 매장 중 가장 크다.

 

'리바트 미아점'은 현대리바트의 소파와 식탁, 수납장 등 일반 가구부터 주방 가구, 욕실, 조명 소품까지 토탈 인테리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이전에도 홈퍼니싱 스타일링 서비스를 운영했지만 이번처럼 주방, 욕실, 중문 등 리모델링 전문 서비스를 선보이는 건 처음이다.

 

'리바트 미아점'은 리빙존과 키친·바스존으로 구성된다. 리빙존은 거실과 안방, 서재 등 각 공간별 콘셉트에 맞춘 200여 종의 가구가 전시되며, 키친·바스존에는 주방과 욕실 제품을 선보이는 10여 개 쇼룸이 설치된다. 

 

20여 명의 '리바트 플래너'가 매장 내 상주해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그룹 계열사인 현대리바트와 토탈 인테리어 매장을 추가로 선보이는 것도 협의 중이다. 여기에 종합 건자재 기업 현대L&C와 토탈 홈케어 기업 현대렌탈케어(렌탈) 등 리빙 관련 계열사들과의 함께 복합 리빙 서비스를 제공하는 신개념 온·오프라인 매장 도입도 검토 중이다.

 

김정희 현대백화점 리빙사업부장(상무)는 "주거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다, 코로나19로 '스테이 홈' 트렌드가 자리를 잡으면서 전문적인 리빙 서비스를 요구하는 고객도 크게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리빙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차별화된 매장을 구성해 리빙 상품군을 백화점 핵심 MD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청년경제신문 슬로건

현대백화점, 인테리어 리모델링 매장, 리바트 미아점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