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LX, 호남지역 찾아 주민 애로사항 듣는다

권익위와 '맞손'... '이동신문고' 열고 지적(地籍)관련 각종 민원 상담 진행

- 작게+ 크게

권현정 기자
기사입력 2021-02-22

▲ 지난해 8월 21일 강원도 영월군청에서 열린 이동신문고 민원상담(사진=LX)  © 팝콘뉴스

 

(팝콘뉴스=권현정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김정렬, 이하 LX)가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 이하 권익위)와 함께 토지관련 국민불편 해소를 위해 올해도 이동신문고를 진행한다.

 

LX는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사흘간 호남지역 세 곳을 직접 찾아 권익위 주관 이동신문고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동신문고는 도서·벽지, 농어촌지역과 도시지역 등 현장을 직접 방문해 주민 요구사항을 청취하는 제도로, LX는 권익위와 관련 업무협약을 꾸준히 사업에 참여해왔다.

 

이번 이동신문고는 지역주민의 부동산 및 지적(地籍)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지역주민과 관련 애로사항을 나누는 것이 골자다.

 

 

 

 

부스는 지역별 정해진 장소에서 해당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된다.

 

상담관으로는 지적 관련 역량이 풍부한 지역 전문가가 투입된다.

 

또한, 대한법률구조공단, 서민금융진흥원 등 6개 공공기관 역시 참여해 다양한 종합상담 서비스도 기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최충환 LX 고객지원처장은 "민원접근성이 취약한 지역주민들의 지적관련 궁금증 해소를 위해 이동신문고에 성실히 참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토지 재산권 보호와 국토의 효율적인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청년경제신문 슬로건

LX,권익위,이동신문고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