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종시 분양 시장 '뜨겁다'..."행정수도 이전 추진에 교통 호재까지"

지난 8월 주택 거래량 '역대 최고'...내지인 거래 비율 급증

- 작게+ 크게

배태호 기자
기사입력 2020-09-23

  ▲ 세종 천도론 등에 힘입어 세종시 분양 시장이 달아오르며 지난 8월 주택 거래량이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올해 초부터 꿈클거렸던 세종시 주택 거래량이 이른바 '세종 천도론'이 나오면서 한층 가파르게 증가하는 모양새이다.

 

서울 아파트 값을 잡겠다며 정치권에서 세종시로 행정수도를 옮기는 안이 논의되면서 세종 주택시장이 들끓고 있다.

 

한국감정원 월별거래량에 따르면 올해 8월 세종시 주택매매 거래량은 2,164건으로 나타났다.

 

이는 세종시 주택 거래량 통계가 작성된 지난 2012년 7월 이후 역대 가장 많은 월별 거래량이다.

 

지난해 8월과 비교하면 부동산 거래량은 약 5배(462.1%)나 상승했다.

 

특히 이같은 거래량 급증 배경은 외지인보다는 내지인 거래 비중이 크게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 7월까지만 하더라도 내지인의 세종 주택 매입 거래량은 914건으로, 전체 매입 비중이 54.9% 수준이었다.

 

하지만 지난 8월 내지인이 1,565건을 사들이면서 전체 매입 비중의 72.3%를 차지하며 역대 처음으로 내지민 매입 비중이 70%를 돌파했다.

 

반면, 외지인이 사들였던 세종 주택매매 비중은 대폭 내려앉았다. 

 

지난 7월에만 하더라도 외지인들이 사들인 세종 주택은 752건으로 매입 비중이 45.1% 수준으로 두 건 중 한 건은 외지인 매입이었는데, 지난 8월에는 599건으로 매입 비중은 27.7%로 뚝 떨어졌다.

 

세종 주택거래량이 치솟아 오른 것은 아파트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세종시 고운동에 위치하는 '가락마을 20단지(호반베르디움 5차)'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해 9월에는 3억 원(19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9월에는 6억 9,500만 원(14층)에 거래되면서 1년간 3억 9,500만 원 가격이 오르며, 131.7%의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세종시 종촌동에 위치하는 '가재마을 4단지(센트레빌)' 전용면적 74㎡의 경우 지난해 9월 2억 7,700만 원(10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9월에는 5억 8,000만 원에 계약이 체결되면서 1년간 3억 200만 원(109.4%) 올랐다.  

 

세종시 아름동에 위치한 '대우 푸르지오(10단지)' 전용면적 84㎡도 2019년 9월 3억 3,900만 원(11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9월엔 6억 9,000만 원(14층)에 거래되면서 1년간 3억 5,100만 원(103.5%) 올랐다. 

 

이처럼 '세종 천도론' 등으로 인한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세종시 분양 시장이 뜨거운 감자로 주목받고 있다.

 

추석 이후 세종시 분양 물량은 5,966가구(분양 3,366가구, 임대 2600가구)인데, 실수요자와 투자자 모두에게 관심을 끌 것으로 전망된다.

 

▲ 건영이 사업 중인 불록형 단독주택 라포르테 세종 조감도 (사진=건영)  © 팝콘뉴스

 

건영은 세종특별시 행정중심복합도시 6-4생활권 B1블록에 블록형 단독주택 '라포르테 세종'을 다음달 분양 예정이다.

 

84㎡ 단일면적 총 127세대로 구성됐으며, 지상에 차 없는 단지를 구성해 모든 차량 출입을 지하로 연결해 외부인 출입과 차량관리를 통한 입주민 안전에 신경 쓴 점이 특징이다.

 

한림건설이 세종시 고운동에 분양하는 '한림풀에버'는 전용면적 103~136㎡, 총 458가구 규모이다.

 

으뜸초, 고운중·고교 등이 인접해 자녀들의 교육환경에 우수하고, 고운뜰공원이 가까워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이어 △ 6-4생활권 UR1블록 도시형생활주택 436가구△ 6-3생활권 M2블록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공분양 995가구 △ 6-3생활권 H2블록에는 금호산업과 신동아건설이 770가구, 580가구의 민영 아파트 △ 4-2생활권, 3-3생활권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각각 1500가구(행복주택), 1100가구(국민임대)를 분양할 예정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세종시는 서울~세종 고속도로(2024년 개통 예정)와 세종시 공동캠퍼스(2022년 완공예정) 등의 개발호재로 집값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었는데, 7월 여권에서 천도론을 제기하면서 집값 상승세가 더욱 가팔라지고 있다"며 당분간 세종시 분양 시장 열기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청년경제신문 슬로건

세종시, 분양, 부동산, 아파트, 건영, 라포르테, 한림건설, 한림풀에버, 경제만랩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