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의열매·삼성전자, 사회복지 공모사업 '나눔과꿈' 접수

복지·교육자립·보건의료·주거·고용 등 다양한 분야 접수

- 작게+ 크게

배태호 기자
기사입력 2020-07-06

▲ 지난 2019년 11월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진행된 나눔과꿈 성과 평가 연구 및 선정기관 발표회 (사진=삼성전자)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와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가 사회복지 공모사업 '나눔과꿈'에 참여할 비영리단체를 모집한다. 

 

복지 관련 사업을 진행하는 국내 비영리단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7월 31일까지 나눔과꿈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지난 2016년에 시작해 올해 5회차를 맞이한 ‘나눔과꿈’은 좋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지만, 재원이 부족해 사업을 실행하기 어려운 비영리단체를 지원하며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진 국내 최대 사회복지 공모사업이다.

 

지난해까지 207개의 비영리단체에 총 400억 원을 지원했다.

 

사업 신청 분야로는 복지, 교육 자립, 보건의료, 고용, 주거, 문화, 환경 등 사회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사업은 모두 신청할 수 있다.

 

선정된 단체는 사업 특성에 따라 1년간 최대 1억 원부터 3년간 최대 3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또, 기존에 시도되지 않은 창의적인 사회문제 해결 방식을 제시하는 ‘꿈 사업’과 기존에 진행하고 있는 사업이지만 진행방식 및 전달체계 변화를 통해 효과성을 증진할 수 있는 ‘나눔 사업’으로 구분해 신청할 수 있다.

 

추가로 올해부터는 사업내용에 따라 '중점주제'와 '자유주제'로 구분해 지원한다. 

 

‘중점주제’사업은 ‘아동·청소년 교육·자립 지원사업’으로, 미래세대의 성장과 자립에 영향을 주는 사회적 이슈를 선제적으로 발굴·지원하는 사업이며, ‘자유주제’사업은 지역사회의 복지 현안을 효과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필요한 활동을 자유롭게 제안하는 사업이다. 

 

9월 서류심사, 10월 면접 심사를 거쳐 11월 말 최종 선정된 비영리단체를 발표하며, 내년 1월부터 사업비가 지원된다. 

 

삼성전자는 “나눔과꿈은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삼성 CSR 비전을 잘 담고 있는 사업”이라며 “많은 비영리 단체들과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사업을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예종석 사랑의열매 회장 역시 “나눔과꿈 사업은 현장의 관심과 뜨거운 호응으로 복지 분야의 대표 공모사업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여전히 잠재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의미 있는 사업들이 지원될 수 있도록 사랑의열매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매년 전국 각지에서 진행했던 사업설명회는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나눔과꿈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사업 취지, 신청 절차 등을 상세히 소개하는 설명회 영상을 볼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사랑의열매, 삼성전자, 나눔과꿈, 사회공헌, 사회복지, CSR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