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나은행,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 금리 지원

6월 말까지 대출 취급 시, 최고 연 2.9% 상한 금리 설정 적용

- 작게+ 크게

김보연 기자
기사입력 2020-05-22

▲ 하나은행)은 코로나10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25일부터 실시되는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에 대해 6월말까지 대출 취급 시 최고 연 2.9%의 상한 금리를 설정해 적용한다(사진=하나은행).  © 팝콘뉴스


(팝콘뉴스=팝콘뉴스기자)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코로나10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25일부터 실시되는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에 대해 6월 말까지 대출 취급 시 최고 연 2.9%의 상한 금리를 설정해 적용한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은 지난 18일부터 접수를 시작해 25일부터 실시되며 대출한도는 1,000만 원 정액으로 2년 거치 3년 원금균등분할상환(매월) 조건으로 취급된다.

  

대출금리는 3개월 CD 또는 6개월 금융채 중 선택 가능한 기준금리와 차주 신용도에 따른 가산금리로 이뤄지며 6월 말까지 대출 취급 시에는 최초의 금리변동 주기가 도래하기 전까지 최고 연 2.9%의 상한 금리가 설정돼 적용된다.

  

최초 금리변동 주기 이후엔 기준금리의 변동분 만큼만 대출금리도 변동해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의 금리 부담을 낮췄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최고 금리에 상한을 설정하기로 결정했고 앞으로도 소상공인 지원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소상공인대출,코로나19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