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건설, 북아프리카 지역 화력발전소 건설수주

건축ㆍ플랜트 해외수주 올 1월 2조1천억 원 돌파

가 -가 +

편슬기 기자
기사입력 2020-01-15

▲ 현대건설컨소시엄이 북아프리카 알제리에 복합 화력 발전소를 건설한다(사진=현대건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현대건설이 북아프리카 지역 알제리에 우리 손으로 지은 복합 화력 발전소 건설공사를 수주하면서 전통 해외수주 강자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참여하는 현대건설컨소시엄은 북아프리카 지역 알제리에 1300MW급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한다고 15일 밝혔다.

 

현대건설컨소시엄은 알제리 국영 전력청 산하 자회사 하이엔코(HYENCO)에서 발주한 ‘우마쉐3 복합회력 발전소 공사’를 지난 14일 계약해 총 7억3천만 달러(한화 약 8500억 원)를 수주하면서 금년 1월 해외수주 금액은 약 18억 달러로  약 2조1천억 원에 이른다.

 

하이엔코는 지난 2015년 11월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알제리 전력청과 합작 설립한 회사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49%, 알제리 전력청이 51%의 지분을 갖고 있다.

최근 알제리 정부는 급증하는 전력 소비량 충족을 위해 향후 10년간 총 2만MW(메가와트) 용량의 발전설비를 추가 건설할 계획이다.

 

특히 합작사 하이엔코(HYENCO)는 현대건설 컨소시엄과 이번 프로젝트를 포함해 총 5개 유사 복합화력발전소 프로젝트 건설을 수행할 계획이어서 안정적인 수주물량 확보로 ‘선진 기술 수출형 수의계약’ 이라는 새로운 수주 패러다임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를 통해 하이엔코(HYENCO)는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통해 우수한 기술력과 시공능력을 전수받아 유수의 EPC 회사로 거듭나는 것을 목표로 하며,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안정적 수주 물량을 확보함에 따라, ‘선진 기술 수출형 수의계약’ 이라는 새로운 수주 패러다임을 개척했다. 

 

이번에 수주한 프로젝트는 수도 알제(Algiers) 동남쪽으로 340km 떨어진 비스크라(Biskra)주 우마쉐 지역에 약 1300MW 용량의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로 연평균 발전량은 968만MWh(메가와트시) 규모이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60개월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알제리에서 성공적 공사 수행으로 견고히 쌓아온 발주처의 신뢰와 네트워크를 통해 합작사 파트너로 선정돼 수주 기회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하이엔코(HYENCO)를 아프리카 최대 EPC사로 성장시켜 글로벌 파트너십에 기반한 ‘新 수주 패러다임’ 개척 뿐만 아니라 글로벌 탑티어(Top-Tier)위상을 지속적으로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