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맥도날드, “주방 공개하고 고객 의견 수렴”

가 -가 +

김제경 기자
기사입력 2019-11-19

▲ 맥도날드 주방에서 햄버거를 만드는 모습. 위생적인 환경에서 철저한 매뉴얼에 따라 음식을 조리하고 있다. (사진=한국맥도날드)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맥도날드가 전국 310여 개 레스토랑에서 ‘주방 공개의 날’을 개최하고 맥도날드만의 식품 안전 시스템을 가감 없이 공개하고, 고객들로부터 직접 의견을 듣는 시간도 갖는다고 19일 밝혔다.

맥도날드는 식품 안전과 고객의 안심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삼고 있으며, 이에 원재료 관리와 햄버거의 조리 과정을 가감 없이 공개해 고객이 직접 확인하고 안심할 수 있도록 19일 전국 310여 개 레스토랑에서 주방 공개 행사를 실시한다.

지난 11일부터 15일까지 1600여 명의 고객이 맥도날드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를 신청했으며, 19일 행사에서 고객들은 원재료의 보관 및 관리 과정은 물론 버거가 만들어지는 주방 내부의 위생 관리와 조리 과정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맥도날드는 햄버거 패티가 얼마나 안전하고 정확하게 조리되는지 확인할 수 있는 세션을 마련했다.

맥도날드는 상단과 하단이 각각 218도, 176도 이상의 초고온으로 자동 설정된 그릴에서 위아래로 여러 장의 패티가 동시에 구워지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이 과정을 고객들이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시연할 예정이다. 

또한 맥도날드는 2018년 5월부터 레스토랑에 최신식 디지털 온도계를 도입해 조리 후 패티의 중심 온도를 측정, 태블릿에 실시간 자동으로 기록하는 업계 유일 ‘디지털 푸드 세이프티 시스템’을 최초로 공개한다.

이 시스템을 통해 맥도날드는 제품의 조리 온도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해 식품 안전 및 품질 기준을 빈틈없이 충족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아울러 맥도날드는 원재료 보관부터 조리에 이르는 과정의 위생 관리 현황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

식재료가 보관되는 냉장, 냉동고뿐 아니라 30분마다 30초씩 손을 씻는 크루들의 손 씻기 방법과 절차, 교차 오염 방지를 위한 2종의 위생 장갑 사용, 국내 식품 위생법에서 정한 3.0 산가 기준보다 엄격한 2.5 산가 기준이 적용된 기름의 산가 측정 방식, 4시간 마다 조리도구 세척 등 높은 수준의 식품 안전과 품질 및 위생 절차를 꼼꼼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공개한다.

이러한 모든 설명과 안내는 해당 레스토랑 관리를 책임지는 점장 또는 매니저가 직접 진행하며, 고객의 궁금증을 풀어주고 소중한 의견을 경청하는 시간도 마련한다.

한편, 맥도날드 조주연 사장은 “맥도날드의 철저한 식재료 품질 및 주방 위생 관리 시스템에 대해 고객 분들에게 생생하게 보여드리겠다. 고객분들께서 가지고 있었던 궁금증을 해소하고 안심하고 레스토랑을 이용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최상의 품질로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