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버닝썬 ‘성폭행 혐의’ 정준영ㆍ최종훈 징역 구형

정준영 징역 7년, 최종훈 징역 5년…신상정보 고지도 요청

가 -가 +

편슬기 기자
기사입력 2019-11-13

▲ 검찰은 13일 성폭행 등의 혐의로 가수 정준영과 최종훈에게 각각 징역 7년과 5년을 구형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만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고 이를 영상으로 촬영 및 유포한 혐의를 받은 가수 정준영에 징역 7년이 구형됐다.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씨 등의 결심공판에서 가수 정준영에 징역 7년을, 가수 최종훈에게는 징역 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아울러 함께 기소된 클럽 버닝썬의 영업직원인 김 씨와 회사원 권 씨에게는 징역 10년,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 씨에게는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정준영과 최종훈에게 각각 10년간 아동 및 청소년 관련 시설의 취업 제한과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신상정보 고지 또한 요청했다.

 

검찰은 “정준영의 등의 죄질과 피해자들과 합의되지 않은 점을 고려해 구형했다”고 말했다.

 

정씨는 2015~2016년께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성관계 동영상이나 사진 등을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 등이 참여한 카톡방 등을 통해 총 11차례 지인들에게 공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정씨는 최씨 등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 3월 대구에서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도 받는다.

 

피해 여성은 최씨와 정씨 등이 있는 카톡방에 유포된 음성파일과 사진 등을 통해 자신이 이들에게 성폭행 당한 정황을 뒤늦게 확인해 고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