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태 의원, “부정청탁? 증언으로 진실 밝혀질 것”

허위진술과 법정 증언으로 사건 진실 가려져

가 -가 +

편슬기 기자
기사입력 2019-11-08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KT 채용 특혜 관련 의혹에 대해 심경을 밝히고 있다(사진=뉴시스).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KT 정규직 전환 채용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딸의 법정 증인 출석에 대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8일 김 의원은 오전 10시경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린 8차 공판 출석을 앞두고 취재진 앞에서 “부모로서 마음이 많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오늘 법정 증언에서 낱낱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하며 현재 심경에 대해 밝혔다.

 

서유열의 허위진술과 법정 증언으로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가리고, 검찰의 짜여진 각본대로 정치적 기소에 따른 재판이 이뤄지고 있다는 말도 함께 덧붙였다.

 

KT 채용 당시 딸에게 들은 얘기가 없느냐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당시 대선을 두 달 앞둔 상황인데다 국회 예결위 위원으로 집에도 제대로 들어가지 못하는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었다”며 채용을 둘러싼 부정청탁 가능성에 대해 부인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김 의원 딸의 증인신문에 앞서 2012년 당시 국회 환노위위원장이었던 신계륜 전 국회의원의 증인신문이 예정돼 있다.

 

한편, 김성태 의원은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당시 이석채 전 회장의 증인 채택을 무마해 주는 대가로 딸의 KT 정규직 채용이라는 ‘뇌물’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지난 8월부터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