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文 대통령, “제주에 봄을”…4.3 사태 사과

자유한국당 빼고 여야 제주 4.3 특별법 개정 약속

- 작게+ 크게

박종우 기자
기사입력 2018-04-03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묵념하고 있다(사진= 뉴시스).

 

(팝콘뉴스=박종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대표들은 4.3 추념식에 참석해 희생자를 기리고 유가족들의 아픔 달래기에 나선 가운데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진상규명과 4.3 특별법 개정이 마련될지 귀추가 모아진다.

 

문재인 대통령은 추념식에서 “오늘 여러분께 제주의 봄을 알리고 싶다”며 “국가폭력으로 말미암은 그 모든 고통과 노력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리고, 또한 깊이 감사드린다”고 추념사를 낭독했다.

 

이날 추념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여야 대표들이 함께 자리했다.

 

특히 국회도 제주 4.3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며 여야가 합심해 4.3 특별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입을 모았지만 유일하게 자유한국당만 특별법 개정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현재 희생자 유가족에 대한 배상 및 보상, 불법 군사재판 무효화, 수형인에 대한 명예회복, 진실 규명을 위한 추가조사 등의 내용을 담은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이 계류 중으로 70만 제주도민의 숭고한 희생과 염원이 담긴 특별법 개정에 야당의 적극적이고 진심어린 협력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추념식에 참석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도 “상처를 치유하지 못하고 오늘 이날을 맞이한 유족 분들에게 죄송하고 특별법 개정안이 빠른 시일내 처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는 “제주가 4.3을 너머 우리나라의 새로운 평화 역사를 쓰는 섬으로 거듭나길 기원하며 4월 임시 국회에서 ‘특별법 개정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 역시 “양민 학살이라는 슬픈 역사가 대한민국 땅에서 사라질 수 있도록 특별법 개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제주, 4.3, 문재인, 여야, 특별법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