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NH농협, 기업대출 심사 시스템 개편

부실징후 사전 예측해 선제적 위험관리

- 작게+ 크게

박종우 기자
기사입력 2018-04-03

 

(팝콘뉴스=박종우 기자) NH농협은행이 ‘기업여신 심사시스템 고도화’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고 실전에 적용해 기업여신 심사를 맡고 있는 일선 직원들의 수고를 덜어줄 전망이다.

 

기업여신 심사시스템은 기업의 부실징후를 사전에 예측할 수 있어 빈틈없는 기업분석이 가능하다.

 

특히 이번 고도화로 개발된 ‘신호등 모형’은 재무정보, 시장정보, 산업예측 등 다차원적인 정보를 취합해 여신을 신청한 기업체의 부실징후를 Green(정상), Yellow(유의), Red(제한) 등 세 가지 등급으로 사전 예측한다.

 

아울러 기업의 여신 심사에 활용되는 다양한 정보를 통합화고 지표화한 기업정보 ‘대시보드’를 지리정보시스템과 연계한 ‘마케팅 맵’과 함께 사용해 지역별로 차별화된 기업분석이 용이하다.

 

NH농협은행은 기업여신 심사시스템 실무 적용 외에도 소액 여신에 대해서는 간편심사를 도입해 심사시간을 단축시켜 고객에게 신속한 자금을 지원한다.

 

한편 이재선 여신기획부장은 “기업여신 심사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여신심사능력을 강화하고 심사시간을 단축해 우량 기업여신을 확대하는 등 사용자와 고객의 만족도가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청년경제신문 슬로건

NH농협, 기업여신, 심사, 고도화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