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림산업, '업계 최초' 모든 공동주택에 BIM 기술 도입

빅데이터 적극 활용해 업무 효율성 및 원가 혁신 도모

- 작게+ 크게

김제경 기자
기사입력 2020-09-24

▲ 대림산업이 디지털 혁신에 적극 나서며 건설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차와 하자 등을 획기적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사진=대림산업).  © 팝콘뉴스


(팝콘뉴스=김제경 기자) 대림산업이 4차 산업혁명을 맞아 디지털 혁신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며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스마트 건설을 구현하는 한 편, IT 기술과 첨단 건설 공법을 결합해 업무 효율성과 원가 혁신, 생산성이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대림은 보수적인 건설업계에서도 가장 빠르게 디지털 혁신에 나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미 설계와 상품개발부터 마케팅, 원가, 공정, 안전관리까지 모든 분야로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고 있다.

 

대림은 공동주택 설계에 디지털 기술을 빠르게 도입하고 있다. 올해부터 건설업계 최초로 모든 공동주택의 기획 및 설계단계부터 건설정보모델링(BIM :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설계도면의 작성 기간을 단축할 뿐만 아니라 원가절감, 공기단축, 리스크 제거를 반영해 착공 전에 설계도서의 품질을 완벽한 수준으로 만들고 설계도면의 오차를 없애 실제 건설 현장에서 발생하는 오차와 하자 등을 획기적으로 줄인다는 계획이다.

 

대림은 다양한 원가정보를 추출해 원자재 물량 산출, 예산 작성, 협력업체 정산 등 원가관리와 각종 생산성 정보 등을 연계해 현장의 공정계획 수립 및 공사 일정 작성에 BIM을 활용하고 있다.

 

또한 최근 영화나 게임, 제품 디자인 분야에서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는 '포토그래메트리(Photogrammetry)' 기술을 현장 측량에 접목하고 있다.

 

포토그래메트리는 여러 각도에서 촬영한 사진을 겹치거나 합성해 3차원 입체영상으로 구현하는 기술로, 사물에서부터 도시 단위의 공간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활용 가능해 측량, 공정관리, 토공 물량 확인, 안전 및 품질관리까지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와 같은 디지털 혁신의 성과들을 협력회사와 공유하고 있다. 협력회사의 디지털 경쟁력 강화와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지난해에는 건설사 가운데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빅데이터 센터를 활용해 주거상품인 C2 HOUSE를 개발했다.

 

C2 HOUSE의 가장 큰 특징은 내력 벽체를 최소화해 개인의 성향과 개성에 맞춰 다양한 평면 구성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가구당 평균 구성원이 작아지는 주거 행태의 변화와 좀 더 자유로운 인테리어를 원하는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한 것이다.

 

이 밖에도 가사 동선을 고려한 주방 설계, 3㎝ 높은 싱크대, 대형 현관 팬트리 등을 도입해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청년경제신문 슬로건

대림산업, bim, 드론, 4차혁명, 빅데이터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