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전, 인공지능으로 1인 취약가구 살핀다

서귀포시·SK텔레콤과 '인공지능 활용 사회 안전망 서비스 제공을 위한 MOU' 체결

- 작게+ 크게

권현정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 (사진=한국전력)  © 팝콘뉴스

(팝콘뉴스=권현정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22일 서귀포 시청에서 서귀포시·SK텔레콤과 '인공지능 활용 사회안전망 서비스 제공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1인가구 안부살핌 서비스'를 서귀포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1인가구 안부살핌 서비스'는 대상 가구의 전력사용량 및 통화기록을 인공지능이 상시 분석, 패턴이 평소와 다르면 지자체 복지담당 공무원에게 통보하는 서비스다. 한전은 이번 서비스로 고독사 등 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의 대상자는 64세 이하 장년층 고독사 위험군이다.

 

서비스 배포에 앞서, 한전과 SK텔레콤은 전력사용량 및 통신데이터를 수집하고 서비스 홈페이지 구축 및 사용자 교육을 진행한다. 서귀포시는 서비스 대상자를 모집하고 상버협력체계 조성 및 서비스 활용을 맡을 예정이다.

 

한전은 같은 서비스의 실증사업을 작년 광주광역시 광산구청, SK텔레콤과 손잡고 마친 바 있다. 한전은 실증사업 수행 후 복지담당자 의견을 반영해 사용자 편의기능을 개선했고, 개선된 서비스는 서귀포시 외 향후 타 지자체에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 참석한 김태용 한전 디지털변환처장은 "이 서비스가 최근 코로나로 인해 더 열악해진 1인 취약가구의 안전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한전은 앞으로도 빅데이터, AI, IoT 등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하여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발굴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청년경제신문 슬로건

한국전력,1인가구안부살핌서비스,SK텔레콤,서귀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