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건설-신한금융, 재무적 투자 협력 '맞손'

'공동투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개발연계형 실물자산투자 추진

- 작게+ 크게

배태호 기자
기사입력 2020-08-12

▲ 현대건설이 신한금융그룹과 손잡고 투자개발사업 활성화에 나선다 (사진=현대건설)  © 팝콘뉴스

 

(팝콘뉴스=배태호 기자) 현대건설(대표이사 박동욱)과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 GIB(Group&Global Investment Banking Group)사업부문이 투자개발사업 활성화와 재무적 투자자 협업 확대를 위해 손을 잡았다.

 

양사는 12일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타워에서 '공동투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향후 부동산 실물자산 분야 공통 투자 확대 협력과 개발 연계형 우량 자산에 대한 선제적 매입 및 운영, 추가 개발사업을 공통 투자키로 약속했다.

 

이를 위해 향사는 향후 도심 노후자산을 매입해 일정 기간 운영 뒤 개발을 통해 기존 자산의 부가가치를 높여 윈-윈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장재훈 현대건설 개발사업실장 전무와 정운진 신한금융그룹 GIB 사업부문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장재훈 현대건설 전무는 "이번 업무협약은 현대건설이 시공뿐 아니라 향후 실물자산투자를 통한 개발 및 운영 영역으로 더욱 확대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양사는 국내 건설 및 금융 업계 선도업체로서 다양한 사업을 수행한 만큼, 서로의 강점을 기반으로 실물자산투자로 인한 시너지 창출이 지속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운진 신한금융그룹 부문장 역시 "이번 협약이 시사하는 바는 국내 최고 건설 명가인 현대건설과 투자은행(IB) 역량이 결집한 신한금융그룹 GIB 사업 부문이 만나 실물자산투자와 개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데 있다"라고 말하고, "양사 협업은 일류지향 고유역량에 기반한 우량 투자자산 공동발굴과 추가적 부가가치를 증대시키는 협업 플랫폼의 선도적 모델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신성장 사업의 하나로 투자개발사업 활성화를 추진하기 위한 재무적 투자자(FI)와의 협업을 적극적으로 펼치며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현대건설, 박동욱, 신한금융그룹, 투자개발, 공동투자, 개발연계형, 실물자산투자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