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합뉴스 3백억 원 지원금 폐지 청원 20만 돌파

청원인, CG 사고, 편파뉴스 등 공익적 기능 떨어져

가 -가 +

편슬기 기자
기사입력 2019-04-15

▲ 연합뉴스 재정보조금 제도 전면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이 청와대 게시판에 올라왔다(사진=인터넷갈무리).     © 팝콘뉴스


(팝콘뉴스=편슬기 기자) 연합뉴스에 지원되고 있는 재정보조금 제도의 전면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이 20만 명을 돌파했다.

 

연합뉴스TV는 지난 10일 ‘뉴스워치 2부’ 방송에서 한미정상회담 소식을 전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이미지를 사용했는데 국기가 태극기가 아닌 북한의 인공기가 삽입된 장면이 고스란히 전파를 탔다.

 

뉴스를 시청하던 시청자들은 시청자 게시판 및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연합뉴스TV의 실수를 지적하며 “지난번 故 노무현 대통령 CG 사건도 그렇고 이번이 몇 번째냐”라며 질타했다.

 

한편 지난 4일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연합뉴스에 국민혈세로 지급하는 연 300억 원 재정보조금 제도의 전면 폐지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오면서 연합뉴스에 대한 국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해당 청원에서는 연합뉴스의 잇따른 CG 사고와 공정성을 확보하지 못한 편파적 뉴스, 단편적  정보 제공 등으로 공정성을 훼손시키고 있으며 연합뉴스를 지원하는 근거인 ‘공익적 기능’을 실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자유경쟁을 통한 언론계의 바람직한 발전 도모를 위해 연합뉴스에게만 지급되는 파격적인 금액의 국가보조금 제도 전면 폐지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지원금 전면 폐지 청원의 참여인원이 금일 오전 11시를 기해 20만 121명을 기록, 청와대 공식 답변 인원을 충족하면서 정부는 매년 ‘뉴스정보구독료’ 300억 원을 지원받는 연합뉴스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아야만 한다.

 

청원 마감일은 다음 달 4일까지로, 연합뉴스를 지원하는 재정보조금 제도가 폐지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연합뉴스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글을 게시하며 “북미 교착상태를 타개해야 한다는 의미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제작진의 중대한 판단 착오로, 물의를 일으킨 점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문제를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엄정한 조치를 취하고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종합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답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팝콘뉴스. All rights reserved.